고성능 카에 관한 리얼 리뷰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LIFESTYLE
  • 2021-11-18

고성능 카에 관한 리얼 리뷰

여자 에디터 두 명이 고성능 카를 경험해 본 후 나눈 가벼운 수다.

위쪽 순수 전기 스포츠카 포르쉐 타이칸 터보 S.
아래쪽 짧아진 리어 C-필러, 명확한 숄더 라인과 함께 날렵하게 강조된 후면 디자인.





위쪽 순수 전기 스포츠카 포르쉐 타이칸 터보 S.
아래쪽 곡선형 계기반, 중앙의 10.9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 옵션 사양의 조수석 디스플레이까지 새로운 아키텍처로 이루어진 콕핏 디자인.

 PORSCHE TYCAN TURBO S  전기모터의 짜릿한 매력
MJY 타이칸 터보 S를 받자마자 파주로 향했어요. 전기차의 순간 가속력을 만끽해보고 싶었죠. 막히지 않는 자유로 구간에서 230km/h까지 속력을 올려봤는데, 누군가 뒤에서 머리채를 잡아당기는 느낌 알죠? 눈 깜짝할 사이에 앞으로 치고 나가더라고요. 스포츠 플러스 모드로 설정해 전기 스포츠 사운드가 들리긴 했지만, 내연기관차에 비하면 확실히 조용하고 부드러웠어요. LJJ 나는 차량이 드문 시간에 북악스카이웨이를 달렸는데, 짧은 직선 주행 시 순간 가속력이 911만큼 짜릿하고 빠르면서도 파나메라처럼 안정적이었어. 코너에서 가속페달을 강하게 밟아도 앞뒤로 힘을 배분하면서 코너를 순발력 있게 빠져나가는 느낌이 들었고. MJY 파나메라와 911의 장점을 모두 갖춘 차라는 의견에 동의해요. 뒷좌석은 성인이 앉아도 불편함이 없고, 후면 트렁크는 꽤 많은 짐을 실을 수 있을 정도로 넉넉해요. 이 정도면 패밀리카로 손색없죠. LJJ 계기반과 터치스크린 UI가 직관적이라 기계에 둔감한 여성 운전자도 쉽게 조작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어. MJY 조수석 디스플레이도 꽤 널찍하죠? 옵션 사항이긴 하지만, 여느 차에서 보던 패신저 디스플레이랑 다르게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거의 다 조작할 수 있어 편리했어요. LJJ 사실 난 요즘 나오는 전기차 중에서 타이칸에 거는 기대가 가장 컸거든. 포르쉐에서 고성능 전기차가 나오면 포르쉐만의 감성을 느낄 수 있을까 궁금했어. MJY 전기차라는 이질감이 전혀 안 느껴진 건 아니죠. 전기차 특유의 윙윙거리는 소리가 처음에는 거슬릴 정도로 꽤 크게 들리니까요. 그래도 전기모터로 포르쉐답게, 재밌게 달릴 수 있는 건 확실하죠. LJJ 외관에서도 포르쉐 감성이 느껴지지. 헤드램프의 독특한 생김새 때문에 왠지 모르게 미래에서 온 차 같지만 선이 매끈한 실내, 짧아진 리어 C-필러, 날렵하게 강조한 후면 디자인은 전형적인 포르쉐 디자인을 드러내는 것 같아. MJY 단점을 꼽으라면 짧은 주행거리 같아요.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가 289km라 다른 전기차에 비해 턱없이 짧은 편인데, 여기에 스포츠·스포츠 플러스 모드까지 가세하면 이 거리는 훨씬 짧아지죠. LJJ 장거리여도 프런트 펜더 양쪽에 완속과 급속 충전 단자가 있으니 크게 걱정할 필요 없을 것 같아. 물론 한 번 완충하면 도심과 근교를 드라이빙하기에 충분하지. 넓고 안정적이고, 가끔은 빠르게 몰아보며 가장 효율적으로 포르쉐 스포츠카의 감성을 느끼기 좋은 차라고 생각해.





위쪽 전방 스포일러와 후방 디퓨저에 적용한 카본 익스테리어 패키지와 카본 사이드 블레이드, 카본 사이드 미러 커버, 고정식 카본 리어윙 등 카본을 대거 사용해 강렬한 인상을 준다.
아래쪽 카본 트월 인레이를 비롯해 다이아몬드 퀼팅 나파 가죽 시트와 알칸타라 헤드라이닝, 나파 가죽 대시보드 등 아우디만의 세련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실내.

 THE NEW AUDI R8 V10 PERFORMANCE  가장 강력한 일상의 쉼표
LJJ 고성능 스포츠카에 대한 로망이 있는 내게 아우디 R8은 포르쉐 박스터와 함께 드림카 리스트에 있는 차야. 빠르고, 재미있고, 무엇보다 스타일이 멋있으니까. 특히 운전석에서 여자 운전자가 내리면 반전 매력이 있다고 생각해. MJY 맞아요. 저 역시 R8 성애자라고 입이 닳도록 이야기해왔는데, 디자인에서 느껴지는 포스가 제일 끌려요. 동글동글한데 미래지향적이고, 역동적이면서도 세련미가 넘치죠. 운전대를 잡고 있으면 그 모습을 제 눈으로 볼 수 없다는 사실이 안타까울 정도예요. 그런데 더 뉴 아우디 R8 V10 퍼포먼스는 보다 미래적인 느낌이 들죠? LJJ 곳곳에 카본 소재를 적용해서 그런 것 같아. 카본 사이드 블레이드를 비롯해 사이드미러 커버, 고정식 카본 리어윙을 더해 경량화에 집중하면서 R8 특유의 미래적이고 역동적인 분위기를 잘 살렸지. MJY 전 운 좋게도 이 차를 도심부터 장거리, 서킷까지 두루 타봤는데 서킷이야 두말할 필요 없지만 의외로 도심에서 타기 좋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LJJ 굳이 고속도로에서 속력을 내지 않아도 충분한 매력이 있지? 나도 한산한 도심 도로에서 재미있게 탔어. 가속하면 몸이 헤드레스트와 운전석에 깊이 파묻히면서 순식간에 속도가 올라가는 느낌이 정말 짜릿하더라. MJY 엔진 회전수가 7000에 도달해도 내부에서 느끼는 승차감은 안정적이더라고요. 보통 이런 차에 편의 사양을 기대하기 어려운데, 전 애플 카플레이와 무선 충전기를 유용하게 사용했어요. 고성능 스포츠카는 어느 정도 불편을 감수하고 타는 차가 맞지만, 이 정도면 일상에서 주행해도 무리 없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죠. LJJ 그래도 불편한 점은 있어. 전장은 길지 않지만 전고가 낮고 전폭이 넓어서 그런지 두 배는 더 신경 써서 주차하게 되더라고. MJY 수납공간도 부족하죠. 마트에 가서 장을 보고 작은 박스에 짐을 담아왔는데, 보닛에 있는 트렁크엔 가당치 않았어요. 50리터 가방 하나 정도 수용할 사이즈랄까. 물론 이 차를 타면서 짐을 많이 싣겠다는 생각 자체를 하지 않겠지만요. LJJ 여유로운 주말에 럭셔리한 즐거움을 만끽할 세컨드카로 더없이 좋을 것 같아. MJY 전기차 시대가 도래하면서 아우디의 마지막 내연기관 슈퍼 스포츠카라는 생각을 하면 R8은 타볼 만한 가치가 충분하죠.

 

에디터 이정주(jjlee@noblesse.com),문지영(jymoon@noblesse.com)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